728x90
반응형

반려견의 탈모를 예방하는 방법

 

가을이 되면 집에는 흩날리는 반려견의 털로 인해서 가을이 왔음을 알게 됩니다. 반려견의 털들로 인해서 청소를 하는 횟수도 늘어나고 침구에 붙어 있는 털을 수시로 제거를 하고는 있지만 혹시 사랑하는 반려견이 탈모는 아닌지 의심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계절에 따라서 털갈이를 하는데 반려견이 간혹가다가 피부병이나 내분비질환에 의해서 탈모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털갈이와 탈모는 털이 빠지는 것은 비슷하지만 초기에는 판별하기도 어렵습니다. 일반적인 털 갈이의 경우는 2~4주면 끝이 나지만 털이 빠진 부분에 다시 털이 자라지 않고 맨살이 보일 경우에는 탈모를 의심을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탈모의 발생 원인은?

 

  • 알러지에 의한 포자, 기생충, 음식 등에 의해서 생깁니다. 알레르기로 인하여 강아지는 가려움 증상이 발생하여 몸을 비비거나 과도로 핥으며 깨물게 되어 탈모의 원인이 됩니다.
  • 쿠싱증후군은 호르몬 코르티솔의 과도한 분비로 인해서 생깁니다. 탈모뿐만 아니라 신체 전반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는 질병입니다. 
  • 갑상선 기능 저하증으로 인해 호르몬의 감소로 인해 노령견에서 자주 발생을 하며 탈모와 피부가 거칠어지고 털이 푸석푸석 해집니다.
  • 강아지 종의 특성에 따라 포메라니안, 미니어처 핀서, 치와와, 닥스훈트 등의 품종 특유의 특성 때문에 탈모가 발생도 합니다. 

 

반려견 탈모예방 방법

 

반려견의 피모상태 자주 체크 및 피모 영양제 급여

 

반려견의 생활하는 장소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습도 조절도 필요하고 시중에 나와있는 피모 영양제를 급여해 주는 것도 탈모를 예방 및 치료를 하는 방법입니다. 

 

반려견 전용 삼푸 및 탈모 샴푸 사용하기

반려동물의 모근 속에 남아 있는 샴푸의 잔여물이 잘 씻겨지지 않으면 피부에 남게 되면서 잔여물이 유해물질로 변질이 되어 반려견의 피부와 탈모에 좋지 않은 영양을 끼칩니다. 반려동물의 경우 피부가 사람보다 얇고 모공이 더 넓어서 신경을 써주어야 됩니다. 반려견 전용 샴푸를 이용하여 탈모예방을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728x90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